[코로나19]"제2의 대구 막겠다"…경기도, 과천 신천지 강제진입

한지연 기자입력 : 2020-02-25 16:50
경기도, 코로나19 의심 신천지 본부 강제 역학조사 돌입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4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브리핑하며 '도내 353개 신천지 시설 14일간 강제폐쇄·집회금지' 내용의 긴급 행정명령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경기도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과천시 별양동 신천지예수교회 부속기관에 대한 강제 역학조사에 돌입했다. 대규모 행정력을 동원해 종교시설을 강제 진압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이날 오전 과천시 별양동 한 건물 4층에 있는 신천지 예수교회 부속기관에 대한 강제 역학조사를 단행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6일 과천 신천지 총회본부 예배에 참석했던 교인 1만명의 명단 확보를 목적으로 진행됐다.

당시 과천예배 참석자 중 수도권 거주자 2명(서울 서초구, 경기 안양시)이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그 배우자 1명(안양시)도 이날 확진됐기 때문이다. 도는 확보한 명단을 바탕으로 신천지 신도들에 대한 격리 및 감염검사 등도 진행할 방침이다.

이날 조사에는 경기도 역학조사관 2명과 역학조사 지원인력 25명, 공무원 20명 등이 동원됐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력 2개 중대 등 150여명도 배치했다. 그러나 진입 과정에서 별 다른 충돌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대규모 감염을 막기 위한 골든타임을 놓칠 수 없어 신천지 측이 명단을 제출할 때까지 더는 지체할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면서 "복수의 확진자가 발생하기 시작한 이 예배의 출석 신도를 대상으로 군사작전에 준하는 방역을 하지 않으면 자칫 제2의 대구 신천지 사태가 경기도에서 발생할 수 있는 매우 위중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신천지가 제공하는 자료에 대한 신뢰성에도 의문을 나타냈다. 이 지사는 "신천지 측이 제공하는 자료에만 의존해서는 확실한 방역을 할 수 없다"면서 "실제 오늘 확진 판정을 받은 성남시 한 확진자는 대구집회에 참석했지만, 신천지가 밝힌 20명 신도 명단에는 빠져 있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실제 신천지 측이 경기도에 제공한 도내 신천지 관련 시설은 239곳이지만, 경기도가 교회 관계자, 종교 전문가, 시민 등의 제보와 자료 검색 등을 통해 자체 파악한 시설은 270곳이었다.

이 가운데 신천지가 제공한 자료와 일치하는 곳은 111곳으로 절반에 못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천지가 밝히지 않은 시설 34곳(24일 기준)이 현장 확인을 통해 추가로 발견됐다는 게 경기도의 설명이다.

여론에는 찬반이 팽팽하게 갈렸다. 한편에서는 "경기도가 신속하게 잘 대응하고 있다"는 긍정적인 의견이 나온 반면 "과잉 대응이다", "보여주기식 행정"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한편,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4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47조 및 제49조에 따라 신천지 종교시설을 강제봉쇄하고 집회를 금지하는 긴급명령을 시행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