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국 현대차 사장 "중국의 아픔은 우리의 아픔...함께 이기자"

김해원 기자입력 : 2020-02-24 18:52
-발빠른 기부 행렬 중국 여론 움직여
현대자동차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가 커진 중국에 적극적으로 구호의 손길을 보내며 신뢰를 쌓고 있다. 후원 물자 공급은 물론, 이광국 현대자동차그룹 중국사업총괄 사장도 나서 응원의 메시지를 통해 "함께 이겨나가자"고 힘을 보탰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을 응원하기 위해 지난 18일 중국 웨이보에 공식 영상을 공개했다. '화이팅 중국'이라는 영상을 통해 이 사장과 해외법인 사장, 현대차그룹 임직원들은 위기를 함께 극복하자는 진정성있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해당 영상은 공개된 지 3일 만에 600만회의 조회수를 넘겼고, 1000여개의 댓글이 달리며 호응을 얻고 있다. "현대차그룹에 감사한다", "다음에는 현대차를 사야겠다", "어려울 때마다 지원해주는 현대차"등의 호의적인 중국 네티즌들의 댓글도 올라오고 있다.

이 사장은 "현대차그룹은 18년 전 중국에 들어와 고객과 함께 성장하며 고객분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며 "그래서 중국의 아픔은 우리의 아픔이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 속담에는 '변화 속에서 진짜 금을 알 수 있다'는 말이 있다"며 "현대차그룹 전세계 임직원들은 중국의 저력을 믿으며 반드시 이 위기를 극복하리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마이클 콜 기아차 미국판매법인 수석부사장과 존 켓 현대차 호주판매법인 사장 등 해외 임원들도 응원에 함께했다. 마지막으로 현대차그룹의 글로벌사업팀 직원들은 "이웃나라 한국에 있는 현대차 직원들도 위기를 극복하려는 여러분들의 불굴의 용기와 의지를 응원한다"며 "파이팅 중국"을 외쳤다.

이 영상은 "서로 다른 나라에서 왔고, 다른 언어를 사용하지만 같은 세계에 있고 같은 뛰는 마음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중국의 어려움은 우리의 어려움"이라고 끝을 맺었다.

말뿐이 아니다. 지난달 현대차그룹은 중국 내 다른 자회사들과 함께 1500만 위안(약 25억원)의 성금을 기부했다. 이 돈은 코로나19 진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에 방호복과 마스크, 고글, 개인 방호용품 구매(500만 위안)에 사용된다. 이와 함께 1000만 위안의 성금은 따로 전달해 현지 의료 시설 및 인력 지원 등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을 방지하는 데 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당장의 판매량에 매몰되기보다는 중국 시장과 신뢰감을 형성하는 전략을 택한 것이다. 현대차그룹은 중국시장에서 2017년부터 판매량이 급감하고 있다. 연이은 기부행렬이 판매량으로 당장 이어지지 않아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으로서 자리매김될 수 있다는 판단이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002년 중국 진출 이후 쓰촨성 지진, 톈진항 폭발, 장쑤성 토네이도 등 중국 내 재난이 발생했을 때마다 구호 물자를 전달하며 위기 극복을 함께해온 경험이 있다.

이번 코로나19 사태 때도 발빠른 기부행렬은 중국 여론을 움직였다. 중국 매체 신랑재경과 경제일보, 대만 매체 차이나타임즈 등은 현대차그룹의 지원 규모를 집중 조명해 보도했고, 어려운 위기마다 때맞춰 구호 물자를 보내온 현대차에 중국 네티즌들은 우호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광국 현대자동차그룹 중국사업총괄 사장 [사진 =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