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티건설, 아프리카 가나 도로공사 3개 현장 수주

윤지은 기자입력 : 2020-02-21 15:57
가나 북부 중심도시 타말레 등 도로 연장공사 3건, 총 7547만달러(한화 약 892억원)

[사진 = 시티건설]

시티건설이 아프리카 가나에서 총 7547만달러(한화 약 892억원) 규모의 도로공사 3개 현장을 수주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시티건설이 가나에서 수주한 도로공사는 총 3건으로 타말레 북부 지역에 위치한 △날레리구(NALERIGU)-분크프루구(BUNKPRUGU) △울루구(WULUGU)-위아세(WIASE) 도로공사 2건과 볼타지역에 있는 △자시칸(JASIKAN)-워라워라(WORAWORA) 도로공사 1건이다.

해당 공사는 가나건설부(MINISTRY OF ROAD AND HIGHWAY)에서 발주하고 가나도로청(GHANA HIGHWAY AUTHORITY)에서 주관하며, 가나정부 재원 공사다.

우선 ‘날레리구-분크프루구’ 도로공사는 총 68Km 규모로 공사 기간은 착공일로부터 약 36개월이며 총 4074만달러(한화 약 482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울루구-위아세’ 도로공사는 3년 동안 총 35Km 규모의 구간을 정비하며, 공사비용은 총 2710만달러(한화 약 321억원) 수준이다.

볼타지역의 ‘자시칸-워라워라’ 도로공사는 17.6Km 규모로 약 1년 6개월의 공사 기간을 거친다. 총 757만달러(한화 약 89억원)의 공사비용이 소요된다. 비포장도로 재건설, 배수관 등 공사를 통해 교통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

도로공사가 진행되는 타말레는 약 50만명이 거주하는 가나의 북부 중심도시로 국제공항이 위치해 있어 교통 환경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됐다.

앞서 시티건설은 지난 2009년 가나에 첫 진출해 △쿠마시 도심 도로공사·IC △테치만~킨탐포 도로공사(60㎞) △워라워라~담바이 도로공사(70㎞) 등 총 3개의 도로공사를 준공했다. 지난 2016년에는 담바이~콴타 도로(50㎞) 공사를 수주해 현재 공사를 진행 중이다. 이 밖에 동남아시아 미얀마에서도 25㎞ 구간의 도로를 구축하는 ‘마우빈~피아폰 연결도로공사’를 수주하며 해외사업 영역을 확대해나가고 있다.

정원철 시티건설 대표는 “시티건설이 가나에 해외사업을 시작한 지 어느 새 10년이 넘었다”며 “그동안의 경험을 바탕삼아 앞으로도 아프리카 국가의 교통 인프라 확충 및 발전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