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통합당 “정부 초기 대응 미숙...보건재앙 밀려와”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2-21 14:25
"국민 공포심 커지고, 경제마저 얼어붙어"
미래통합당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에 확산하자 정부 대응을 꼬집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긴급회의’에서 “국민의 공포심이 커지고 경제마저 얼어붙었다. 헌정·민생·안보 재앙에 이어 보건재앙이 밀려오고 있다”며 “정부는 초기 대응이 미숙했고, 1차 방역이 실패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대책을 새로 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첫 환자 발생 이후 지역사회 감염대책이 무방비 상태수준”이라며 “북한에서는 쑥을 태워 방역한다는데 대한민국 방역도 그 이상 수준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 여당은 사태 이후 자화자찬을 하고 야당 비판에 대해 정쟁이라고 공격했다”며 “국민 생명과 안전은 정쟁의 대상이 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의사 출신’인 신상진 의원은 “정부가 방역 초기 대응에 실패해 우리 당에서나 TF에서도 누차 지적했지만 정말 귀를 막고 들었다”며 “‘심각’ 단계 상향을 왜 미적대는지 도저히 알 수가 없다. 국민의 생명·안전보다 어디에 방점을 두는지 묻고 싶다”고 비난했다.

한편, 국회 코로나19 특위 구성이 지연된 데 대해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는 “3~4차례 이상 특위 명칭과 위원장 등 모든 양보를 하겠다며 특윅 구성을 재촉했다”며 “그간의 (지연) 과정을 볼 때 민주당의 국민 생명·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말은 허울뿐인 말정치라는 방증”이라고 지적했다.
 

코로나19 회의 발언하는 심재철.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긴급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