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 걸린 UAE 바라카 원전 승인…착공부터 승인까지

박성준 기자입력 : 2020-02-20 16:15
한국 원전 가성비 '으뜸'
우리나라가 첫 번째 수출 원자력발전소인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1호기가 지난 17일 수주 11년만에 운영 허가를 받았다. UAE 바라카 원전은 신규 원전 시장에 진입하는 계기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큰 것으로 업계에서 평가했다. 11년이나 걸린 지난한 기간이었지만 앞으로 원전에 관한 다양한 수출이 활로를 열 것으로 기대되는 대목이다.

◆바라카 원전 운영허가까지

원전 팀코리아로 일컬어지는 한국전력공사와 한전KPS, 한국수력원자력, 두산중공업 등 컨소시엄은 2009년 12월 UAE 바라카 원전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착공은 3년 뒤인 2012년 7월부터 시작됐다. 원전은 1호기 이외에도 2호기와 3호기가 각각 2013년 5월과 11월에 착공을 시작했다.

당시 계약금액은 186억 달러(약 21조원)의 거금이었다. 이 때문에 수주부터 건설까지 원전 선진국들의 경쟁과 견제를 꾸준히 받았다. 입찰 당시에도 우리보다 원전 선진국으로 알려진 일본과 프랑스의 경합을 이겨내고 수주에 성공했다.

수주의 근거는 원전 시공 능력, 안전운영 기술력 등으로 알려졌다. 다만 외신을 비롯한 외국의 시각에서는 가격이 저렴한 저가형 원전이기에 가능한 결과라고 치부하기도 했다. 이에 한국은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의 설계 인증 등 세계적으로 안정성을 공인받았다고 반박했다.

1호기의 완공은 2018년 3월에 됐지만 운영허가는 지지부진 했다. 우리나라 원자력안전위원회와 역할이 비슷한 UAE의 원자력규제청(FANR)은 운전원들의 훈련 부족 등을 이유로 허가를 내주지 않았다. 이후 2년에 가까운 세월이 더 걸려서 1호기의 운영 승인이 났다. 바라카 원전 1호기는 이달 말 연료장전을 시작하고, 시운전에 들어간다. 시운전에서 별다른 문제가 발생하지 않으면 이르면 올 하반기 상업운전이 가능할 전망이다.


◆한국의 경쟁력은?

원전의 신흥강국으로 올라서려는 한국은 우선 신뢰도 쌓기에 몰입하는 중이다. 미국과 러시아, 프랑스, 중국, 일본 등 기존의 원전 강대국들의 카르텔과 기득권을 파고들기에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UAE 바라카 원전의 수출 성공은 앞으로 한국이 원전 수주의 경쟁에 돌입할 때도 충분히 긍정적 영향을 미칠 좋은 요소다.

아직까지 외부적으로는 한국의 원전이 일명 가성비 중심으로 인식되는 것도 현실이다. 특히 외신 블룸버그가 2018년 220억달러(약 25조원)에 달하는 사우디아라비아 신규 원전 건설 프로젝트에서 예비사업자로 선정된 한국·미국·프랑스·러시아·중국 등 5국의 원전 경쟁력을 비교한 결과, 한국이 1kW당 건설비용이 가장 저렴하게 나타났다. 원전 한기당 건설 가격도 프랑스의 경우 10조원이 예상된 반면 한국은 6조원에 그쳤다. 사실상 최소비용인 셈이다.

글로벌 원전시장은 최소 1000억달러 이상의 규모를 가지고 있어 그야말로 신시장과 다름없다. 특히 앞으로 성장세를 예측했을 때 최대 두배 이상도 가능하다는 전문가들의 분석이 나와 한국의 원전 수출을 서둘러야 될 필요성이 커졌다. 원전시장은 원전의 건설 이외에도 운영과 해체, 폐기물의 관리까지 다양한 시장이 연결돼 있다.
 

[사진 = 연합뉴스] UAE 바라카 원전 전경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