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번째 환자 다녀간 이마트 성수점 '임시 휴업'

조재형 기자입력 : 2020-02-20 15:00

[사진=이마트 제공]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방문한 서울의 이마트 성수점이 20일 임시휴업 및 방역에 들어갔다.

이마트는 임시 휴업했다 영업을 재개한 군산점·부천점·마포공덕점에 이어 성수점까지 임시 휴점에 들어가며 영업에 차질을 빚게 됐다.

이마트는 40번째 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갔다는 발표에 20일 오후 2시30분께부터 임시휴업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마트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의 발표 후부터 이마트 내 방송을 통해 임시휴업에 들어감을 고객들에게 알렸다"며 "영업 종료 후 방역작업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매장을 언제 다시 열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20일 질본에 따르면 40번 환자(77)는 지난 10일 오후 12시 30분경 자차를 이용해 서울 성동구 소재 이마트 성수점을 방문했다. 이후 오후 1시 30분까지 머문 것으로 확인됐다.

이마트 측은 지난 12일과 19일 방역작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