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文 “상가 임대료 상생 기대”…정부, 이달 내수·수출 종합대책 발표

김봉철·홍성환 기자입력 : 2020-02-17 18:03
4개 경제부처 합동 업무보고서 코로나19 극복 의지 강조 정부, 항공·해운·관광·외식 ‘4200억+α’ 자금 지원책 발표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경제 관련 부처들에 혁신 성장과 상생 노력을 주문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상생 노력의 경우, 전북 전주시에서 시작된 건물주들의 자발적 상가임대료 인하 운동을 이틀째 언급하며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와 28명의 각계 전문가 및 기업인 등 총 1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과 함께하는 혁신성장 업무보고’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착한 임대인 운동’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범정부적으로 강력한 지원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경제가 어려움을 겪을 때마다 국민들의 ‘십시일반운동’이 큰 힘이 됐다”면서 “착한 임대인 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업무보고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혁신성장, 확실한 변화를 위한 핵심 프레임 및 2020년 중점추진 과제’와 ‘코로나19에 따른 우리경제 영향 및 대응방향’을 보고했다.

홍 부총리는 ‘혁신성장의 4+1 전략’으로 △신산업·신시장 △기존산업 △과학기술 △혁신자원 △제도·인프라를 토대로 혁신성장의 획기적 도약과 국민 체감도의 확연한 개선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경기 회복 모멘텀을 사수하겠다”면서 “투자·내수·수출을 독려하기 위한 종합적인 경기 패키지 대책을 이달 중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재부는 국내 소비를 살리기 위해 일부 품목의 개별소비세를 내리고, 체크카드 소득공제율을 한시적으로 올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홍 부총리는 업무보고에 앞서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항공·해운·관광·외식 업계에 4200억원 이상의 자금을 수혈하는 긴급 지원대책을 발표하기도 했다.

정부는 저비용항공사(LCC)에 최대 3000억원 범위 내에서 긴급융자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해운업과 관광업에 각각 600억원, 5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항공·해운·관광·외식 업계에 4200억원 이상의 긴급 자금을 수혈한다.

LCC에 최대 3000억원 범위 내에서 긴급융자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해운업과 관광업에 각각 600억원, 5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관광업계에 대해선 중소관광업체의 자금애로 해소를 위해 500억원 규모의 ‘무담보 신용보증부 특별융자’를 도입해 1%의 저금리로 지원한다.

1.5~2.25%의 일반융자도 업계 수요를 감안해 지원 대상을 확대하고 당겨 지원하며, 관광기금 융자상환도 신청 시 이날부터 1년 유예한다.

한편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업무보고에서 ‘흔들리지 않는 산업강국 실현’을 주제로 △소재·부품·장비의 확실한 자립 실현 △‘포스트반도체’ 신산업 육성 △수소경제 1등국가 도약 △수출 플러스 전환을 발표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디지털경제로의 대전환으로 스마트 대한민국을 이루겠다”며 △스마트 대한민국 △혁신기업 육성 △상생과 공존 방안을 제시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혁신기업의 도전과 성장을 응원하는 혁신금융’을 주제로 “1000개의 혁신기업에 3년간 40조원을 지원하는 신규 프로그램과 자동차·조선·소부장 등 주력산업에 11조2000억원의 정책금융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기재부·산업부·중기부·금융위 업무보고 전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