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동물예능이 뜬다···'예능 귀여움 깔고가자"

장윤정 기자입력 : 2020-02-14 16:50
반려동물 가구 1000만 시대를 맞아 TV, 영화를 비롯해 유튜브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까지 동물은 훌륭한 콘텐츠가 되고 있다. 유튜브에서 큰 인기를 끌기 시작한 동물 관련 영상들 덕분인지 방송계에도 귀여운 동물들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이 늘어나고 있다.

광고에서 흔히 언급되는 '3B의 법칙'(미녀Beauty, 아기Baby, 동물Beast)은 예능에서도 예외는 아니다. 유명 여성 연예인을 전면에 내세운다던지 너도나도 육아 프로그램을 등장시키는 것 역시 비슷한 맥락이다. 장수프로그램인 '동물농장'부터 '개는 훌륭하다'까지 반려동물 예능이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 동물농장 ]


동물농장, 2001년부터 장수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
지난 2001년 5월 1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지금도 여전히 일요일 아침을 책임지고 있는 'TV 동물농장'인간 중심의 사회에서 벗어나서 인간과 동물 그 진정한 교감이 무엇인지 보여주고자 만들어진 동물 전문 프로그램이다.

일상 속에서 쉽게 만나볼 수 있는 반려동물들부터 정글 속 밀림에서 혹은 사막에서 살아가는 신비롭고 경이로운 동물까지 종을 넘어 다양한 동물들이 소개되어왔다. 특히 저마다의 사연을 갖고 살아가는 인간과 동물들의 이야기로 감동과 재미를 한꺼번에 주는 장수 주말예능이다. 

[사진= 고양이를 부탁해 ]

고양이를 부탁해, 집사들의 열렬한 호응으로 시즌 4까지 
시즌 1 이후로 고양이 집사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현재 시즌 4를 맞이한 '고양이를 부탁해'는 댕댕이 집사만큼이나 고양이를 키우는 집사들이 급증하는 가운데 고양이 교육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이에 맞춰서 선보인 '고양이를 부탁해'에서 고양이도 고칠 수 있다는 모습을 보여줬다. 지금껏 고양이는 절대 고칠 수 없다고 믿어왔던 집사들의 잘못된 편견에 큰 반향을 일으키며 우리가 알지 못했던 고양이들의 속마음까지 파헤쳐 보는 유익한 시간을 준다. 

[사진= 세상에 나쁜개는 없다 ]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반려견뿐 아니라 반려인들도 바뀌어야'
가끔 반려견들의 이상 행동을 어떤 식으로 해석해야 하는지 혼란스러울 때가 있다. 시도 때도 없이 짖거나 장판을 물어뜯어대는 우리 댕댕이가 왜 이러는 걸까?

과연 우리 댕댕이가 정말 못된 강아지이기 때문에 이런 문제가 발생하는 걸까? 이 해답을 찾기 위하여 시작된 프로젝트가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이다. 단순히 반려동물만의 행동에 대한 잘못을 떠나서 반려인들의 행동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반려인의 잘못된 행동과 말이 댕댕이의 나쁜 버릇을 만들어 냈을지도 모른다. 더 좋은 댕댕이와 보호자를 위한 개선 프로그램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이다.

[사진= 개는 훌륭하다]

반려견과 보호자가 함께 해요! '개는 훌륭하다'
반려견과 보호자까지 모두 훌륭한 사람으로 만들기 위한 방송인 '개는 훌륭하다'는 방방곡곡 전국의 개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보여주고 있다.

MC를 맡고 있는 이경규와 이유비가 훈련사에 도전하면 반려견을 완벽히 이해하고 반려견과 사람들이 행복해지는 펫 티켓이 무엇인지 배워나가는 과정이다. 특히 '개는 훌륭하다'는 국가대표급 반려견 훈련사라 불리는 강형욱이 출연하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개는 훌륭하다'는 사랑으로 보살폈지만 늦게나마 그것이 잘못이라는 걸 깨닫게 된다면 사람과 개 모두 행복한 생활을 이어갈 수 있다는 희망이 생긴다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이를 통해 반려동물의 올바른 성장은 결국 사람의 몫이자 책임이라는 점을 일깨워준다.

무엇보다 억지로 강아지들의 귀여움을 강조하지도 않을 뿐더러, 오히려 사람만 보면 크게 짖어대거나 무는 등 돌발 행동도 여과 없이 담아낸다. 실제 상황을 앞세운 내용은 보는 이들의 공감을 자아냈고 시청자들을 하나둘씩 늘려가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기존 프로들과는 다소 다른 방식으로 반려견을 소재로 삼은 '개는 훌륭하다'는 환상 대신 현실을 담으면서 프로그램은 어느새 시청자들의 성원을 얻는데 성공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