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개성공단기업협회 서한 구두 전달…北 응답 '無'"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2-14 10:03
정부, 12일 '개성공단 재개준비 요청' 대북 서한 구두로 전달
통일부가 개성공단기업협회의 대북 서한 전달 요청을 북한에 구두전달했다고 밝혔다. 다만 북한이 서한 접수 여부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정례브리핑에서 ‘개성공단기업협외의 대북 서한이 전달됐다는 이야기가 있다’라는 물음에 “정부는 12일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채널을 통해 개성공단기업인 대북 서한의 취지와 내용을 구두로 설명했다”고 답했다.

이어 “다만, 북측이 서한 접수 여부에 대해 아직까지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말로 전달한 배경과 북한의 입장표명이 없었다는 것이 개성공단 재개 준비에 대한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말씀드린 문장 그대로 이해해 달라”며 “북측이 서한 접수 여부에 대해 아직까지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음에 따라 구두로 설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0일 개성공단기업협회와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범국민운동본부는 서울 광화문에 있는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성공단 재개를 즉각 선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 후 정부서울청사로 이동한 참석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는 대로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방북해 공단 재개 준비 조처를 해줄 것을 북측에 요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통일부에 전달했다.
 

개성공단 가동 중단 4년째인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미국대사관 앞에서 개성공단금강산관광재개범국민운동본부, 개성공단기업협회 관계자 등이 개성공단 재개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한편 조 부대변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따른 대북 인도적 물품 지원이 필요하다는 국제기구의 주장과 관련해 정부의 남북방역협력 의지를 재확인했다.

그는 ‘남북방역협력을 북측에 제의할 의사가 있느냐’고 묻자 “정부는 감염병 전파 차단 및 대응을 위한 남북 간 협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며 “우리 측 발생 현황, 북측 동향 및 민간 등 각계의 입장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대답했다.

민간차원의 대북 방역지원에 대한 정부의 입장에 대해선 “현재 민간단체에서 접촉이나 방북신청이 있었는지에 대해선 확인해 드릴만 한 내용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을 아꼈다.

또 국제기구의 코로나19 관련 대북지원 현황에 대한 정부의 파악 여부에 대해서도 “별도로 말씀드릴 만한 사항을 갖고 있지 않다”는 답변만 되풀이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