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대주주 마힌드라 사장, 경사노위·일자리위 만나 지원 요청한다

유진희 기자입력 : 2020-01-17 13:24
쌍용자동차 대주주인 마힌드라가 쌍용차 경영정상화를 위해 정부에 손을 내민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방한한 쌍용차 이사회 의장인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은 이날 대통령 직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문성현 위원장과 일자리위원회 이목희 부위원장 등을 함께 만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고엔카 사장이 문 위원장과 이 부위원장에게 쌍용차 일자리 안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산업은행의 자금지원 등 경영정상화를 위한 지원을 요청할 것으로 보고 있다.

고엔카 사장은 전날 입국 후 쌍용차 평택 공장으로 내려가 직원 간담회를 열고 이사회 승인을 거쳐 23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쌍용차는 이달 말 화상 이사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 고엔카 사장은 구체적인 투자 방법은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쌍용차를 단기적으로 보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고엔카 사장은 이어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을 찾아 이동걸 회장을 만났다.

산은은 면담 직후 낸 자료에서 "마힌드라가 쌍용차에 대한 투자 의지 및 경영 정상화를 위한 청사진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산은이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지만, 업계에서는 고엔카 사장이 대주주 투자 계획과 쌍용차 자체 경영쇄신안 등을 들고 가 주채권은행인 산은에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보고 있다.

고엔카 사장은 전날 산은 설득에 나선 데 이어 이날은 정부 고위 관계자들에게 쌍용차 경영정상회를 위한 지원을 거듭 요청할 것으로 전망된다.
 

파완 쿠마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 [사진 = 연합뉴스 ]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