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하원, 트럼프 탄핵안 상원 전달...'상원서 부결될 듯'

윤세미 기자입력 : 2020-01-16 09:08
"이르면 21일 탄핵심리 시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미국 하원을 통과한 지 약 한 달 만에 15일(현지시간) 상원에 공식 전달됐다. 상원의 탄핵심판은 이르면 내주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여당인 공화당이 상원을 장악하고 있어 탄핵안이 부결되리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CBN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국 하원은 15일 본회의를 열어 트럼프 탄핵소추안을 상원에 제출하는 결의안을 민주당 찬성 다수로 가결했다. 하원이 지난달 18일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둘러싸고 권력남용과 의회방해 혐의로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 소추한 지 약 한 달 만이다.

또 이날 하원은 상원의 탄핵심리에서 '검사' 역할을 담당할 탄핵 소추위원 7명을 지명했다. 전원이 민주당 소속으로 하원 탄핵소추안 작성을 이끈 제럴드 내들러 법사위원장과 하원 탄핵조사를 주도한 애덤 시프 정보위원장 등이 포함됐다.

상원의 다수를 차지한 공화당은 가능한 속전속결로 트럼프 대통령에 무죄 판결을 내리겠다는 계획이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르면 오는 21일에 탄핵심리가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신속한 처리 방침을 밝혔다. 상원에서 대통령 탄핵안이 가결되려면 의원 3분의2(최소 67표)가 찬성을 해야 한다. 현재 상원은 공화당이 53석, 민주당이 45석, 무소속이 2석으로 구성돼 있기 때문에 부결이 확실시된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사진=AP·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