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접공 비하’ 주예지 사과 “변명의 여지없어…책임질 수 있는 강사 될 것”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1-14 18:09
스타강사 주예지가 특정 직업을 비하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어떤 변명의 여지없이 사과하고 싶다”고 밝혔다.

주예지는 1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어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중 댓글에 답변을 하던 과정에서 특정 직업을 언급해 해당 직업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 라이브 방송을 시청해 주신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말 한마디 한마디 신중을 기하고 책임을 질 수 있는 강사가 되도록 하겠다”며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주예지는 전날 라이브 방송에서 한 학생이 ‘수능 가형 7등급이 나형 1등급과 동급 아니냐’라고 묻자 “7등급은 솔직히 공부 안 한 거다. 지잉,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 돼. 돈 많이 줘”라고 말해 공분을 샀다.
 

[사진=유튜브 캡처]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