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대구시와 ‘CES 2020 대구·경북 공동관 운영’

(안동) 최주호 기자입력 : 2020-01-02 14:44
대구시와 상생협력...지역기업 해외시장 진출 기회 발판 마련

경북도청 청사 전경.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대구시와 공동으로 오는 1월 7~10일까지 ‘CES 2020 대구·경북 공동관’을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CES(Consumer Electronics Show)는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가 주관해 매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소비자 가전 박람회다.

CES 2020에서는 최근 기술 관련 업계뿐만 아니라 여행, 농업, 보험 등 다양한 비(非) 기술 분야 기업들도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CTA에서는 CES 2020의 5가지 트렌드(5 Technology Trends to Watch)로 디지털 치료법(Digital therapeutics), 차세대 교통수단(Flying Cars), 식품의 미래(The Futrue of Food), 안면인식 기술(Facial Recognition), 로봇의 발전(Robots)을 선정했다.

경상북도는 지난해 1월 개최한 CES 2019 전시회에서 대구·경북 상생협력 간담회를 개최하면서 지역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기회 마련을 위해 대구시와 상생협력을 약속했다. 그 첫걸음이 ‘CES 2020 대구·경북 공동관’이라 의미가 크다.

이번 ‘CES 2020 대구·경북 공동관’은 엄격한 선발절차를 거친 30개사가 공동관에 입주해 제품을 홍보하고 바이어와 수출상담을 실시한다. 이를 통해 현장에서 계약을 체결하는 기업과 꾸준한 참가를 통해 해외시장을 개척하는 기업이 나오길 기대하고 있다.

또한, 대구·경북 상생협력 합동 간담회 등을 통해 대구·경북 상호간 네트워크 형성 및 기업들과의 교류를 실시한다. 이를 통해 경제공통체로서 대구·경북이 동반성장할 방법을 모색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상북도는 대구·경북 공동관과는 별도로 3개사 스타트업 기업을 발굴해 현장에 참여할 수 있게 지원했다. 유레카 존은 스타트업 기업의 경연장으로 CTA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발되는 기업만 참여할 수 있다. 유망한 스타트업 기업의 아이디어를 세계시장에 진출시켜 더 큰 기업으로 성장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한편, 오는 1월 7일에는 ‘Business Demo Day’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벤처캐피털(VC, Venture Capital)을 초청해 대구·경북 참가기업의 비즈니스 모델 소개, 제품의 혁신성·시장성·디자인 및 기능적 우수성 등을 평가한다. 평가 결과 우수한 3개사를 선정·시상해 기업가 정신을 북돋아 주는 기회로 삼을 방침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이번 CES 2020을 계기로 지역기업이 자신감을 가지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할 수 있는 힘을 키워주길 바란다”면서 “CES 2020 대구·경북 공동관 운영을 통해 대구와 경북이 상생협력을 굳건히 다져 지역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의 기회가 지속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