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공수처법 통과,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대통령의 꿈”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1-02 00:00
출입기자 신년하례회서 패스트트랙 국면 소회 밝혀 “역사가 평가…떳떳하고 자랑스럽다” 野 공세 일축

문희상 국회의장이 서울 한남동 국회의장공관에서 열린 국회 출입기자단 신년하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봉철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1일 공직선거법 개정안 및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의 국회 처리와 관련해 “검찰개혁, 선거개혁이라는 두 가지 중요한 측면에서 촛불혁명 정신이 발현되는 단초를 열었고, 보람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날 서울 한남동 국회의장공관에서 열린 국회 출입기자단 신년하례회에서 “(검찰·선거제 개혁을) 마무리짓는 데까지가 내 소명이라서 끝까지 다 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문 의장은 처리 과정에서 쏟아진 야당의 공세를 의식한 듯 “역사에서 어떻게 평가를 받아도 좋다. 나는 떳떳하고 당당하다. 자랑스럽다”면서 “(개혁과 관련해) 도울 일이 있으면 몸을 안 사리고 망신을 당하더라도 그 일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가운데 공수처법에 대해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등) 세 대통령의 꿈이 현실화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의장은 “고(故)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도 검찰개혁을 시도했으나, 성공하지 못했다”면서 “결과적으로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자책감으로 왔고, 그 것(공수처)이 첫 번째 공약이 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운명처럼 두 대통령의 숙원이, 현 대통령까지 하면 세 대통령의 꿈이 현실화한 것”이라고 했다.

문 의장은 “김 전 대통령이 가장 원했던 소원이 검찰개혁이었다”면서 “김 전 대통령은 검찰개혁을 위해 박상천 법무부 장관을 임명했지만 결국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이 실패하자 낙담했다”고 회고했다.

또한 “노 전 대통령은 대통령 후보가 되면서 바로 경찰을 찾아 검경 분리를 선언했고, 강금실 법무부 장관과 문재인 민정수석을 발탁한 이유도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을 위해서였다”고 주장했다.

노무현 정부 시절 초대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문 의장은 “나도 (노 전 대통령을) 못 지켰다는 것이 한이 됐다”고 속마음을 밝히기도 했다.

이어 “몇 달 전부터 ‘결론을 내려면 내가 욕을 안고 가라는 운명이구나’, ‘내가 희생할 수밖에 없겠구나’라고 느끼기 시작했다”고 그간의 마음고생을 털어놨다.

앞서 문 의장은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참배했다. 그는 방명록에 ‘부진즉퇴’(不進則退·앞으로 나아가지 않으면 퇴보한다는 뜻)라고 적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