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새 원내대표 심재철은 누구? 호남·운동권·비박 비주류 상징

박성준 기자입력 : 2019-12-09 14:22
5선 의원 국회 부의장 출신…의정 경험 풍부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심재철 의원은 5선의 중진으로 당 내 의정경험이 누구보다 풍부한 인물이다.

2000년 16대 총선을 시작으로 국회에 발을 들인 심 원내대표는 경기도 안양에서 내리 5선을 했다. 김무성(6선) 의원을 제외한 당내 최다선 의원으로 20대 국회 상반기 국회부의장을 지내기도 했다.

원내대표는 사실 그의 경륜으로 비춰볼 때 작은 그릇이라고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왔지만 심 원내대표는 오히려 그러한 점을 살려 당 내 위기사항을 돌파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또 당내 호남계 운동권이라는 비주류인 점도 강조해 민주당과의 협상력에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7남매 중 막내로 광주에서 태어난 그는 광주제일고를 졸업한 뒤 서울대 영어교육학과에 입학했다.

1980년 '서울의 봄' 당시 서울대 총학생회장으로 학생운동을 이끌었다. 그해 5월 10만여명의 시민이 서울역에 모여 '군부타도'를 외칠 때 시위대를 후퇴하도록 결정한, 이른바 '서울역 회군' 장본인으로도 유명하다.

그해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에 연루돼 내란음모, 계엄법 위반 혐의로 5개월간 수감돼 고문을 받았다가 '형 면제'로 풀려났고, 1983년 12월 특별 복권됐다.

그는 대학을 졸업한 뒤 1985년 동대문여자중학교에서 교편을 잡았다가 1년이 채 안 돼 MBC에 기자로 입사했다.

1987년 MBC 노동조합을 설립해 초대 전임자를 지냈고, 1992년 방송 민주화를 요구하며 MBC 파업을 주도한 혐의로 구속되기도 했다.

그는 1996년 15대 총선에 출사표를 던졌지만 실패하자 그해 신한국당 부대변인으로 정치를 시작했다.

2000년 원내에 입성한 그는 약 20년간 전략기획위원장·원내수석부대표·정책위의장·최고위원 등 당내 다양한 주요 직책을 역임했다.

예결위원장이던 2009년에는 야당의 반대에도 이명박 정부의 대표적 사업인 4대강 사업 예산 등이 포함된 2010년도 예산안을 통과시키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

'국무총리실 산하 민간인 불법사찰 및 증거인멸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국회 세월호 사고 대책특별위원회' 등의 위원장을 지냈다.

1993년 MBC 시절 투옥됐다가 방송에 복귀하는 날 교통사고를 당해 20여일간 생사를 헤맨 이력도 있다. 3급 지체 장애 판정을 받고 현재는 지팡이를 짚고 다닌다. 부인 권은정씨는 출판사 '문예당'을 운영하고 있다.

▲ 광주(61) ▲ 서울대 영어교육학과 ▲ 서울대 총학생회장 ▲ 중앙대 사회복지학 석사 ▲ 16·17·18·19·20대 국회의원 ▲ 한나라당 전략기획위원장·홍보기획본부장·원내수석부대표·정책위의장 ▲ 국회 윤리특위·예결특위 위원장 ▲ 새누리당 최고위원 ▲ 세월호사고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 ▲ 20대 국회 부의장
 

자유한국당 심재철 신임 원내대표가 9일 국회의장실 앞에서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뒤 취재진에게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