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약품, 신임 이마세 연구소장 영입

황재희 기자입력 : 2019-12-06 15:02
​이마세 소장 “가치 있는 신약 만들 것”

신임 이마세 연구소장 [사진=동화약품 제공]

동화약품은 제9대 연구소장으로 신임 이마세 전무를 영입하고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동화약품 연구소에서 취임식을 가졌다고 6일 밝혔다.

이마세 전무는 경희대학교 약학과를 졸업하고, 일본 큐슈대학 대학원 약학 박사를 수료했다. 이후 일본 큐슈대학교 약학부 조교수를 거쳐 버지니아 코먼웰스 대학교(virginia commonwealth university) 의약화학‧정신신경계약물 박사후 과정(Postdoctoral Fellow) 및 연구자(Scientist), 메디프렉스 연구소 연구총괄 디렉터로 근무했다.

최근에는 건일제약 연구개발(R&D) 본부장을 비롯해 현대약품 중앙연구소 연구소장 및 부사장, JW중외제약 제제원료연구센터장을 역임한 바 있다.

이마세 신임 연구소장은 “좋은 신약이면서 동시에 회사의 미래가치를 증진할 수 있는 가치 있는 신약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기환 동화약품 사장은 “이마세 전무 영입으로 제3호 신약 밀리칸주와 골다공증치료제 ‘DW1350’, 제23호 신약 자보란테 등 신약개발의 선도적 역할을 해온 동화약품 R&D의 재도약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