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80대 여성 숨진 채 발견…방어흔 흔적 드러나 타살 의혹

류선우 기자입력 : 2019-12-03 10:28
대구 원룸에서 8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를 진행 중이다.

3일 대구 달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40분께 대구 달서구 송현동 원룸에서 A(80) 씨가 숨져있다는 신고를 받고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경찰조사 결과 A 씨 손에서 혈흔과 함께 흉기를 막으려 할 때 생기는 '방어흔'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 다른 신체 부위에서 흉기에 찔린 흔적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

이에 경찰에서는 타살 정황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이라 사안에 대해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