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글로벌 여성리더십] ​박미경 한국여성벤처협회 회장 "여성벤처기업 역할 더욱 커질 것"

오수연 기자입력 : 2019-11-29 06:00
박미경 한국여성벤처협회 회장은 28일 서울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9 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축사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 기업의 지속 성장을 위해서는 혁신적인 기술과 아이디어로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 가는 것이 중요하다" 며 "이를 위해 창의성, 소통능력, 리더의 핵심 역량이 부상하는데 모두 여성 특유의 강점"이라고 말했다.
 

박미경 한국여성벤처협회 회장이 28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9 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박 회장은 "여성 벤처기업은 20년 전 50여 개에 불과했다. 벤처, 스타트업은 여성과는 거리가 먼 단어였다"면서 "그러나 지난해 여성 벤처기업은 3500개사를 돌파해 전체 벤처기업의 약 10%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 여성의 기술기반업종 창업도 크게 증가한다는 점에서 여성 벤처기업 수는 더욱 늘어나고 그 역할 또한 더욱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박 회장은 "전문가들은 여성인력의 활용이 경제에 활력을 북돋아 우리 경제 성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한다"며 "골드만삭스는 ‘위미노믹스’ 보고서를 통해 한국 노동시장에서 남녀의 동등한 참여가 이뤄진다면 국내총생산(GDP)이 14.4%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전체 벤처기업의 10%에 불과한 여성 벤처기업에게는 아직 성장의 기회가 더 많다"며 "여성 벤처기업은 지속적으로 증가해 대한민국 경제를 이끄는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 예상한다"고 밝혔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