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672만명 시청, 시청률은 지난보다 0.9% 상승

정석준 기자입력 : 2019-11-20 12:29
지난 19일 생방송으로 진행한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시청률이 25.4%로 집계됐다. 이날 생방송은 원래 예정시간 100분을 넘겨 오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2시간가량 진행됐다.
 

[사진=연합뉴스]


20일 미디어데이터 기업 TNMS가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672만 명이 TV로 방송을 동시 시청했다. TNMS는 동시 생방송한 채널들의 시청률 합은 전국 유료, 비유료 가입 가구를 합해서 25.4%라고 밝혔다.

채널별로는 KBS1이 11, 0%로 가장 높았고 이어 MBC(7.1%), 채널A(2.3%), MBN(1.8%), TV조선(1.1%), 연합뉴스TV(0.9%), YTN(0.8%), KTV(0.2%), OBS(0.2%) 순이었다.

지난 5월 9일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을 맞아 생방송으로 진행한 ‘대통령에게 묻는다’와 비교했을 때 시청률은 0.9%p 상승했다. 당시 KBS1 시청률은 10.6%, MBN 1.0%, YTN 1.0%, 연합뉴스TV 0.9%, KTV 0.3%였다.

한편 이번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는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국민 패널 300명의 질의응답 형식으로 이루어졌다. 국민 패널 경쟁률은 53:1로 알려졌다. 진행은 가수 배철수가 맡았으며 박연경·허일수 아나운서가 보조 사회자로 출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동산, 경제, 한일, 남북관계, 검찰 개혁 등 다양한 질문을 받고,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부동산 가격 폭등과 과잉 규제에 대해 “현재 방법으로 부동산 가격을 잡지 못하면 보다 강력한 방안을 강구해서라도 반드시 잡겠다”며 “정부는 강도 높게 합동조사를 하고 여러 방안을 갖고 있다”고 말해 부동산 문제 해결에 의지를 표했다.

남북관계에 관해선 “제3차 정상회담이 이뤄진다면 반드시 성과가 있을 것”이라며 “반드시 현재의 대화 국면을 성공해 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조국 사태’에 대해선 사과하고 검찰 개혁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결과적으로 많은 국민에게 갈등을 주고 분열하게 만든 점에 대해 정말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신뢰하고, 법·제도 개혁은 법무부가 하지만, 검찰 조직문화를 바꾸고 수사 관행을 바꾸는 것은 검찰이 스스로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