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석 사장 "철도 파업 장기화 막을 것…정부와 협의 중"

노경조 기자입력 : 2019-11-20 12:00
4조2교대 근무시 인력 충원 문제 '관건' 정부, 재원 마련 등 구체적 방안 요구

손병석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이 20일 서울사옥에서 철도노조 파업과 관련한 대국민 사과 후 기자들의 질의에 대답하고 있다. [사진=노경조 기자]


손병석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이 파업으로 인한 국민 불편에 고개 숙여 사과했다. 또 공기업으로서 정부의 가이드라인을 넘어선 임금 인상은 불가하다고 못박았다.

손 사장은 20일 서울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합리적인 근무체계를 도입하기 위한 현실적인 방안을 찾지 못해 안타깝다"며 국민들의 이해와 아량을 구했다.

그는 "노사 간 30여 차례 대화를 이어왔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주요 쟁점은 임금 인상, 4조2교대 근무에 따른 인력 충원, 철도 통합 등이다"고 설명했다.

이 중 핵심 쟁점인 4조2교대를 위한 인력 충원의 경우 "노사가 공동으로 수행한 직무 진단과 연구 용역 결과를 토대로 적정한 증원 규모와 방식을 정부와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정부는 공사의 경영 상태나 재정 여건 등을 감안할 때 쉽게 결론을 내릴 수 없다는 입장이다.

배경에는 지난해 6월 오영식 전 코레일 사장이 약속한 '고대 근무체계 개편을 위한 노사합의서'가 있다. 합의서는 2020년 1월1일부터 역무.차량.시설.정비 직렬의 현행 3조2교대 체제를 4조2교대 체제로 전환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다만 근무형태 변화에 따른 증원 규모 등은 제대로 논의되지 못했다.

코레일 사측은 1800여명을 단계적으로 신규 채용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노조는 4600여명이 추가돼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현재 코레일은 정부에 1865명 증원을 요청한 상태다. 손 사장은 "4조2교대로 가되 어떤 방식으로 운영할지가 관건"이라며 "노조와 대화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증원이 필요한 구체적인 내역과 산정 근거, 재원 대책 등이 수반돼야 한다며 미온적인 태도다.

김경욱 국토교통부 2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무작정 증원하면 국민 부담이 있기 때문에 코레일이 어떤 자구 노력을 할지 등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해야 검토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해당 사안을 1년 넘게 끌어온 것과 관련해선 "용역이 올해 1월 시작돼 10월에 마무리됐다"며 "그동안 왜 손놓고 있었냐는 지적은 억울하다"고 전했다.

한편, 노조 파업으로 인한 코레일의 하루 손실액은 30억원 수준이다. 노조는 지난달 11~14일 전면 파업을 했고, 이달 15일부터 19일까지는 준법투쟁(태업)을 벌였다. 무기한 파업은 2016년 이후 3년 만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