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도, 6100만 달러 규모 시리즈C 투자 유치

신보훈 기자입력 : 2019-11-20 11:17

[센도]


베트남 전자상거래 플랫폼 센도는 6100만달러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작년 8월 5100만달러 규모의 시리즈B 투자 유치 후 1년 3개월만이다.

이번 투자는 기존투자자인 소프트뱅크벤처스, 일본 SBI 그룹, BEENOS, 다이와 PI 파트너스를 비롯해 인도네시아 EV Growth, 태국 카시콘(Kasikorn) 은행 등이 신규로 참여했다.

2012년에 설립된 센도는 베트남 전자상거래 시장의 주요 사업자다. 하노이와 호치민을 넘어 베트남 63개 중소 도시에서 전자상거래를 통해 현재까지 50만 판매자와 1200만 구매자를 연결하고 있다. 현재 기존 커머스 사업을 넘어 광고, 운송 및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며 사용자를 확대 중이다.

하이 린 트란(Hai Linh Tran) 센도 대표는 “10월을 기점으로 센도의 연 환산 거래액(GMV)은 이미 10억 달러(1조원)을 넘어섰다”며 “판매자와 구매자의 연결을 강화하고, 앱 사용성 및 편의성이 강화된 기술 기반 플랫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강동석 소프트뱅크벤처스 시니어 파트너는 “센도의 베트남 현지 시장에 대한 깊은 이해와 구매자 맞춤형 접근방식은 개인간거래(C2C) 마켓플레이스 사업모델로서 강점을 가지기에 충분하다”며 “회사가 보유한 시장 경쟁력과 기술력을 통해 앞으로도 최상의 서비스를 만들어 나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