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앞으로 다가온 '국민과 대화'…文대통령 '시나리오 없는 생방송' 나선다

최신형 기자입력 : 2019-11-18 11:32
文대통령, 일정 비우고 국민과 대화 준비…조국 비롯해 경제·인사·외교·안보 질문 이어질 듯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격한다. '타운홀(town hall) 방식'인 이번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는 정해진 시나리오 없이 진행된다. 오후 8시부터 MBC에서 100분간 생방송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18일 수석·보좌관 회의 등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준비에 집중했다. 앞서 MBC가 300명의 패널을 공개 모집한 만큼, 이른바 '조국 사태'를 비롯해 개각, 외교·안보 등의 이슈를 총망라한 질문이 오갈 것으로 보인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작은 대한민국'이라는 콘셉트로 지역·성별·연령 등의 비율을 반영해 300명을 선정했다고 MBC로부터 들었다"며 "어떤 질문이 나올지, 어떤 분야에 대해 다뤄질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서 전 분야를 망라해 총정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은 지난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신임 대사 신임장 제정식. [사진=연합뉴스]


이어 "국민들께서 질문만 던질 수도 있고 자신 의견 밝히면서 대통령의 견해를 물을 수도 있어서 국민 의견을 직접 청취하고 경청하는 자리가 될 것 같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이외에도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준비에도 박차를 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오는 23일 0시를 기해 만료되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연장 여부를 놓고 막판까지 고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