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인터폴 적색수배···강제송환 가능성은?

윤동 기자입력 : 2019-11-08 20:51
시일 걸릴 것 분석 많아
고 장자연 사건에 대한 거짓 증언 의혹을 받는 윤지오 씨에게 국제형사경찰기구, 인터폴이 수배 최고 단계인 적색수배를 내렸다. 국내 경찰은 현지 경찰과 협조해 이른 시일 안에 윤 씨 신병을 확보한다는 방침이지만 강제송환에 시일이 걸릴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인터폴은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사기 혐의로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윤 씨에 대해 심의를 거쳐 지난 6일 적색수배를 내렸다. 윤 씨는 지난 4일 고 장자연 사건에 대한 거짓 증언 논란이 커지자 급히 캐나다로 출국했다.

적색수배는 인터폴 수배 단계 중 가장 강력한 단계로 가입국 190개국에 관련 정보가 공유된다. 다만 인터폴이 체포나 수사권은 없는 만큼 현지 경찰이 수배자 신병을 확보해 본국으로 인도되는 절차를 밟는다.

때문에 경찰이 신병확보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강제 송환이 당장은 쉽지 않을 거란 전망도 나온다. 캐나다 영주권자인 윤 씨가 송환 불복 소송 등 법적인 수단을 동원해 송환을 거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적색수배가 내려졌던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딸 섬나 씨는 송환 불복 소송을 제기해 체포부터 송환까지 3년이 걸렸다.

그동안 경찰 수사에 불만을 제기했던 윤 씨는 적색수배 사실이 알려지자 SNS에 비판 글을 올리기도 했다. 윤 씨는 특히 경찰이 이 정도 수사 의지였다면 장자연 사건은 10년 전에 해결되고도 남았을 거라며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