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전 검찰총장, 김웅 의원 추가 고소 계획 있어"

조성은씨가 30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국민의힘 권성동, 김기현, 윤한홍, 이영, 장제원, 최형두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을 최초로 제보한 조성은씨가 국민의힘 의원들로부터 명예훼손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냈다.

조씨는 30일 서울중앙지검에 국민의힘 권성동·김기현·윤한홍·이영·장제원·최형두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직권남용,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조씨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기자회견 등을 통해 "(국민의힘 해당 의원들이) 자신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고발사주 의혹에 관한 피의사실을 축소 은폐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자신에 대해 "강제수사와 출국금지 조치를 촉구해 협박했다"며 협박, 공익신고자보호법 위반 등 혐의도 적시했다.

앞서 조씨는 지난 27일 자신을 '제2의 윤지오'라고 표현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 야당 의원들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최창민 부장검사)는 조씨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김웅 국민의힘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에 대해 검사의 수사 개시 대상 범죄가 아닌 점을 고려해 이날 서초경찰서로 이송했다.

또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한동훈 검사장 등을 고소한 사건은 공수처로 이첩했다.

조씨는 "(이번에 고소한) 공직선거법 위반은 검찰 관할 사건"이라며 "윤 전 총장과 김웅 의원도 공직선거법 위반·무고죄로 추가 고소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