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성벤처협회는 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2019 여성벤처기업인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스타트업을 넘어, 스케일업으로’를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서는 여성의 벤처창업 확산과 스케일업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다짐을 공유하고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1부 여성벤처 최고경영자(CEO) 혁신포럼과 2부 기념식으로 나눠 진행됐다.
 

[한국여성벤처협회 로고. ]

행사에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차정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 정윤모 기술보증기금이사장, 김광현 창업진흥원장, 김영주 무역협회장, 정윤숙 여성경제인협회장, 정성인 한국캐피탈협회장, 황철주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 이사장 등 정부 및 유관 기관 관계자와 여성벤처기업인 200여명이 참석했다.

포럼에서는 최명화 서강대학교 기술경영대학원 교수가 연사로 나서 마케팅의 새로운 트랜드로 떠오르고 있는 인플루언서 활용에 대해 강의했다. 조유진 하비인더박스 대표와 이지연 당차 대표가 스타트업의 성장 사례 발표에 나서 취미 정기배송 서비스의 론칭과 마케팅 전략, 당일 세차 플랫폼 비즈니스의 서비스 권역 확대 과정을 소개했다.

부대행사로 진행된 기업 홍보관에는 스케일업을 시작하고 있는 13개 여성벤처기업과 6개 스타트업이 참여해 기술과 제품의 우수성을 자랑했다.

2부 기념식에서는 탁월한 기업가정신으로 창업과 성장에 모범이 되는 여성벤처기업인에 대해 포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표창에는 강미혜 씨앤비웹에이치알 대표, 김영주 크리에이션에프 대표, 김정희 삼보엔지니어링 대표, 손예심 피플인사이드 대표, 신민경 다성피앤에프 대표, 이성희 로망띠끄 대표, 이지은 미가교역 대표, 이찬희 에너지파트너즈 대표, 이혜진 노리앤드 대표, 이효진 모두커뮤니케이션 대표, 임민자 성일이노텍 대표, 주현경 음향컨설팅그룹라라 대표, 최원선 더폴스타 대표 등 13명이 수상했다.

여성가족부장관 표창에는 장교명 더미소 대표, 국세청장 표창은 차승희 트레졀콜렉션 대표, 조달청장 표창은 김은아 에이앤티플러스 대표와 안은희 화이트스캔 대표가 수상했다.

구미경 지아이젠 대표, 김지영 해피업 대표도 한국여성벤처협회장 표창의 영애를 안았다.

박미경 여성벤처협회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기술창업시장에 부는 여풍을 이끌어 업계의 미래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기존 기업이 스케일업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전체 벤처 내 여성벤처기업 비중 20%를 달성해 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