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TV+, 론칭 첫 해 가입자 1억명 유치 예상"

최다현 기자입력 : 2019-10-19 12:04
애플이 오는 11월 1일 론칭하는 영화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TV+'를 통해 첫해 1억명 이상의 가입자를 유치할 것으로 예상된다.

19일 투자회사 바클레이즈의 보고서에 따르면 애플은 신형 애플 기기 구매자들에게 1년 무료 이용혜택을 제공하며 이를 통해 첫 해 가입자 1억명을 확보할 전망이다.

애플TV+는 월 4.99달러에 애플이 제작한 오리지널 콘텐츠 중심으로 서비스가 제공되며 애플의 TV앱을 설치할 수 있는 아이폰, 아이패드, 맥북 등에서 이용할 수 있다.

11월은 애플 외에도 디즈니의 '디즈니+'가 서비스를 시작한다. 내년에는 NBC, AT&T의 워너미디어도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어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바클레이즈는 애플이 향후 1년 동안 총 2억2200만대의 기기를 판매할 것으로 예상했다.

팀롱 바클레이즈 애널리스트는 "애플TV+의 성장세는 내년에나 제대로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