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도 스마트하게"… 바티칸서 '스마트묵주' 선보여

최다현 기자입력 : 2019-10-19 10:47
대만 기업 가즈텍 설계… '클릭 투 프레이' 연동 개인 데이터 저장
교황청이 있는 바티칸에서 스마트시계처럼 손목에 차는 '스마트 묵주'가 공개됐다.

18일(현지시간) ANSA통신 등에 따르면 스마트 묵주는 십자가 모양의 본체와 구슬로 구성돼 있으며, 착용자가 성호를 그으면 활성화되도록 설계됐다.

스마트 묵주는 교황청이 만든 기도 앱 '클릭 투 프레이'와 연동돼 기도 횟수 등의 개인적인 데이터가 저장된다. 가톨릭 관련 각종 영상·오디오 콘텐츠도 이용할 수 있으며 블루투스 기능을 통해 스마트폰과도 연동이 가능하다.

대만에 본사를 둔 '가즈텍(GadgTek)'이라는 업체가 설계·제작한 제품으로 가격은 109달러(약 13만원)로 책정됐다.

가톨릭계는 기도문 암송과 묵상 등에 쓰이는 가톨릭 성물인 묵주에 IT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보다 많은 젊은이가 기도의 세계를 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클릭 투 프레이 앱 측은 "이번 프로젝트는 가톨릭교회의 영적 전통과 최첨단 기술을 융합하는 시도"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교황청은 가톨릭 신자 수가 정체된 상황에서 종교적 신념과 관심이 옅어디는 젊은이들을 상대로 복음을 전파하는 일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스마트폰 게임 '포켓몬고'를 차용한 '팔로우 지저스 크라이스트 고'를 선보이기도 했다.

[사진=바티칸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