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충북 예산협의회서…"강호축, 국가균형발전 핵심사업"

김도형 기자입력 : 2019-10-17 17:33
이인영 "오송 연결선 대안 함께 검토하겠다"
더불어민주당이 17일 국회에서 개최한 충청북도와의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지역 숙원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등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해찬 대표는 "충북이 내륙의 섬이라고 불릴 정도로 교통의 사각지대였는데 문재인 정부 들어 사통팔달의 교통 중심으로 자리매김했다"며 "'강호축'은 강원, 충청, 호남을 잇는 신성장축으로써 국가균형발전의 핵심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강호축이 경부축과 함께 대한민국의 핵심성장축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제5차 국토종합계획 반영에 국회가 뒷받침하겠다"며 "2020년에 국비 6조원을 돌파해 충북도가 행정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당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가 확정되면서 강호축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며 "기획재정부에서 (이 사업 관련) 두 가지 안을 놓고 심의 중이라고 하는데 사업 취지를 극대화하는 안이 선택되도록 당과 원내에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기술적인 문제로 제외된 오송 연결선의 대안도 함께 검토하겠다"며 "추가 예산 가능성을 관계부처와 협의해 긍정적인 결론을 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충북의 국비 확보가 다른 지방자치단체에 비해 굉장히 좋은 성적이다. 올해 정부 예산보다 12.2% 증가한 5조9천218억원으로, 지원이 역대 최대 규모"라며 "충북도의 국비 지원이 사상 첫 6조원 시대를 앞두고 있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이 1조4천931억원으로 올해보다 23.5% 증가했다"며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평택∼오송 경부고속철도 2복선 건설 등에 (예산이) 반영됐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책정된 국비 예산과 지방비 예산을 최대한 신속하게 연말까지 집행해달라"며 "이월액, 불용액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 잘 챙겨달라"고 덧붙였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충북이 강호축의 중심, 국가 균형 발전의 중추, 남북평화의 전진기지로서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당 지도부의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충청북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