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올해 노조 요구 임금인상률 6.3%… 타결은 3.1%선"

유진희 기자입력 : 2019-10-10 07:35
올해 대기업 임·단협 교섭에서 노조가 요구한 임금인상률이 작년보다 2.0% 포인트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10일 '2019년 주요 대기업 단체교섭 현황 및 노동현안 조사' 결과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한경연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상위 600대 비금융 기업에 문의해 110개사가 응답한 결과다.

이 중 임금협상 진행·완료 기업 91개사에서 노조가 요구한 임금인상률은 평균 6.3%로 작년(8.3%)보다 낮아졌다.

임금협상이 끝난 47개사에서 최종 타결된 협약임금인상률은 평균 3.1%였다.

조사에 응한 기업 중 60.9%는 올해 임단협 교섭 난이도가 작년과 비슷하다고 평가했다. 원만은 9.1%였고 어려움은 30.0%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비슷, 원만은 각각 10.4% 포인트와 6.1% 포인트 확대됐고 어렵다는 반응은 줄었다.

올해 노측에서 인사·경영권 관련 쟁점사항을 요구한다는 기업이 11.8%였고 이들이 꼽은 주요 쟁점은 저성과자 해고금지와 노조 가입범위 확대 등이었다.

현재 단체협약에 조합원 인사이동, 징계, 정리해고 등 인사조치와 관련해 노조합의 요구(26.4%)나 노조 운영비 지원 요구(19.1%) 등 인사·경영권 관련 사항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임금피크제는 70.0%가 이미 도입했고 8.2%가 계획이 있거나 논의중이라고 답했다. 나머지는 노조와 합의 어려움, 인사관리 애로 등으로 인해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임금피크제 시작 나이는 평균 56.8세이고 정년은 평균 60.1세다. 임금 감액률은 연 평균 10.1%이고 최종 감액률은 28.1%다. 임금피크제가 적용된 근로자들은 69.8%가 기존 업무와 직책을 유지하고 있다.

노동 현안 중에 기업활동에 영향을 크게 주는 사안으로는 근로시간 단축과 최저임금 인상이 꼽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계류 법안 중에 영향이 큰 법안으로는 71.8%가 근로기준법(탄력근로 단위기간 연장, 선택근로 정산기간 연장, 해고요건 강화, 포괄임금제 금지 등)을 뽑았다.

경제계가 요구하는 사용자 대항권 과제 중에는 사업장 내 쟁의행위 금지(22.7%), 단체협약 유효기간 확대(19.1%), 대체근로 허용(16.4%) 순으로 필요하다고 답했다.

 

[사진 = 전국경제인연합회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