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17년 9월 경기 정점…24개월째 하강 중"

이해곤 기자입력 : 2019-09-20 15:41
2013년 3월 저점 이후 54개월간 확장 24개월째 경기 하강 국면…역대 최장 기록할까 우려
정부가 우리나라 경제의 최근 경기 정점을 2017년 9월로 공표했다. 이후 우리나라는 24개월째 경기 하강 국면 상태에 있다. 종전 기록인 29개월을 넘어설 수 있다고 우려한다.

정부는 20일 대전 통계센터에서 국가통계위원회 경제통계분과위원회를 열고 '최근 경기순환기의 기준순환일(정점) 설정' 안건을 재상정해 이같이 결정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위원장인 국가통계위 심의를 거쳐 경기 정점을 공표했다.
 

20일 오전 대전 통계센터에서 열린 통계청 국가통계위원회 경제통계분과위원회에서 참석자들이 회의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동안 우리 경제는 2013년 3월 저점에서 시작한 '제11 순환기' 안에 있었는데, 이번에 2017년 9월을 제11 순환기의 정점으로 판단함에 따라 제11순환기의 경기 상승 기간은 54개월로 정해졌다.

이에 따라 경기 순환 기간을 처음 판정한 제1순환기(1972년 3월∼1975년 6월) 이후 가장 긴 상승을 기록했다. 이번 경기 정점 판정으로 현재 경기는 제11순환기의 하강 국면(수축기)에 속해 있음을 확인했다.

2013년 이후 2017년까지 회복세를 이어갔다. 2013년 이후 내수를 중심으로 회복하던 경기는 2016년 4분기 이후 세계 경제 성장세 강화 및 교역 확대 등으로 개선세를 확대했다.

경기 정점인 2017년 9월부터는 세계 경제성장률 둔화와 미·중 무역 분쟁 심화 등 대외환경이 악화하면서 국내 경기가 위축됐다고 분석했다.

2017년 9월 이후 이달까지 제11순환기의 하강 국면은 24개월째다. 문제는 하강 국면이 더 장기화할 가능성도 높다.

경기 반등 없이 5개월 동안 하강 국면이 이어지면 제6순환기(1996년 3월~1998년 8월) 이후 역대 최장 하강 국면으로 기록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