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27일 한·불가리아 정상회담..."실질협력 증진 논의"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9-19 11:05
文대통령 초청, 불가리아 총리 첫 방한 "평화프로세스 지지 확인·동반자관계 심화""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7일 청와대에서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고 청와대가 19일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보리소프 총리는 문 대통령의 초청으로 25∼27일 공식 방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불가리아 총리의 방한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아주경제 편집팀]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3차례 총리를 수행하며 불가리아 대내외 발전을 이끄는 보리소프 총리의 리더십을 평가하고 교역 투자와 에너지·인프라, 국방·방산, 문화·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호혜적·미래지향적 실질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한다"고 말했다.

이어 "불가리아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지지를 확인하고 주요 국제 현안도 협의한다"면서 "내년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이뤄지는 방한은 수교 후 지속해서 발전한 양국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실질 협력 확대로 양국 간 포괄적·미래지향적 동반자 관계를 심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