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 장애물 없는 상권지도로 편리한 상권 만든다

오수연 기자입력 : 2019-09-17 16:48
배리어프리 상권지도 확산 간담회 개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17일 대전 중구에 위치한 소진공 본부에서 ‘배리어프리 상권지도’ 확산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소진공은 지난 6월, 위즈온협동조합과 협업해 지역 시민들과 함께 전국 전통시장 및 주요상권을 중심으로 ‘배리어프리(Barrier Free) 캠페인’을 진행해오고 있다. 배리어프리 캠페인이란 고령자나 장애인들도 살기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물리적·제도적 장벽을 허물자는 운동이다.
 

배리어프리 캠페인 진행 장면. [사진=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제공]

소진공 임직원과 위즈온협동조합원 등 10여명이 참석한 이번 간담회에서는 장애인, 유아차, 노약자 등 이동약자가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안전한 상권을 만들기 위해 협동조합이 개발한 '직행' 플랫폼을 확산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자유롭게 논의했다.

한편 소진공 임직원은 그간 지역사회 시민들과 함께 입구에 장애인경사로나 입간판식경사로를 보유해 이동약자들이 편리하게 진입할 수 있는 점포 등을 직행 플랫폼에 업로드하며 장애물 없는 점포 발굴 활동을 추진해왔다. 점포정보 이외에도 보도블럭 파손, 막힌 배수로 등 위험요소를 발견 시 행정안전부 ‘안전신문고’ 앱에 등록해 전통시장 및 인근상권의 안전에 지속적인 관심을 요청했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앞으로도 대전사회혁신 플랫폼, 공공기관 혁신네트워크 등 지역 내 혁신 주체들과 정보를 공유하며 배리어프리 상권 데이터베이스 구축, 사후관리 기반을 지속적으로 조성해 나가겠다”며 “많은 관심을 갖고 평등한 우리 사회를 만들어 가는데 작은 보탬이 돼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