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폭등...17일 차관회의 메시지 시선 집중

이경태 기자입력 : 2019-09-17 06:54
정부, 사우디발 국제유가 폭등 속 시장파악·대응책 마련 분주
국제유가 폭등과 관련, 17일 열리는 정부 차관회의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17일 오전 8시 서울 은행회관에서 한국은행, 금융위위원회, 금융감독원, 산업부 등 기관의 차관급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확대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주재한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최대 석유 시설 두 곳이 예멘 반군의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이 잠정 중단되면서 지난 16일 국제유가가 개장과 함께 20%가량 폭등했다.

이에 따라 시장 상황 분석과 대책 마련을 위한 차관회의가 전개된다.

앞서 지난 16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사우디 정부가 자체 비축유를 시장에 공급해 수급에 차질이 없을 것으로 바라봤다. 사태가 악화될 경우, 정부와 민간이 보유한 전략 비축유도 방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한 바 있다.

기재부 한 관계자는 "수급 상황과 국제 시장의 변화를 충분히 읽는 게 선행돼야 할 것"이라며 "차관회의를 통해 각 기관이 분석한 국제시장 상황을 공유하고 국민들에게도 논의 내용을 소상히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주요 석유 시설과 유전이 지난 14일 예멘 반군의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이 중단되면서 16일 국제유가가 개장과 함께 20%가량 폭등했다. [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