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유가 급등 시 비축유 방출 검토"

이해곤 기자입력 : 2019-09-16 15:16
사우디산 원유 20년 장기계약 "수급 차질 없을 것" 17일 기재부 주관 확대 거시경제 금융회의도 개최
정부는 사우디아라비아 주요 석유시설에 대한 드론 공격으로 원유 수급과 가격에 문제가 발생하면 정부와 민간이 보유한 전략 비축유 방출을 검토하기로 했다. 다만, 아직은 유가와 관련한 영향이 제한적이라는 판단 아래 유류세 인하 검토는 이르다고 밝혔다.

16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정유업계와 함께 '석유 수급 및 유가 동향 점검 회의'를 긴급 개최하고, 이번 사태로 국내 원유 도입에 있어 단기적으로는 큰 차질이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16일 울산시 남구 석유화학공단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산업부 관계자는 "사우디산 원유는 대부분 최대 20년 장기계약 형태로 도입하고 있고, 사우디 정부도 자체 비축유로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하지만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수급에 차질이 생길 가능성도 없지 않다. 현재 사우디는 우리나라의 제1 원유수입국이다. 지난해 기준 전체 원유 수입의 28.95%를 사우디에서 수입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정유업계와 협력해 사우디 외 산유국으로부터의 대체 물량 확보에 주력하고, 정부와 민간이 보유한 전략 비축유를 활용해 수급 상황 악화 시 방출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말 기준 정부와 민간이 보유한 전략 비축유는 2억 배럴이다.

정부는 국제유가 변동에 따른 국내 영향 파악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당장 수급에 차질이 없더라도 단기적으로는 국제유가가 크게 움직일 수 있다고 판단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17일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한은, 금융위, 금감원 등 기관 차관급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확대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연다.

지난달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 안건 이후 금융 및 전반적인 경제 영향을 살펴보기 위해 산업부 차관도 매주 2회씩 열리는 거시금융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정부는 비공개인 이날 회의를 공개로 한다. 국제 유가 변동과 관련, 국내 시장의 혼란 등을 줄이기 위해서다.

정부는 국제 유류의 생산 차질 여부를 비롯해 국가별 전략 비축된 유류 공급 가능성, 국가별 대처상황, 상황 확대 시 국제기구 지원 등 다양한 변수를 면밀히 검토할 계획이다.

기재부 한 고위 관계자는 "유가 변동은 한국경제에는 커다란 변수로 작용하는 부분"이라며 "당장 정책을 내놓기보다는 국제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따져보고 가능한 정책을 살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유류세 인하 등 그동안 전개해 왔던 정책을 다시 연계하기에는 시장 흐름에 대한 분석이 더 필요하다"며 "유류세 인하에 관한 판단은 아직 이른 감이 있다"고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