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관세 난타전 벌이더니 ‘또’ 화해모드?...무역협상 '청신호'(종합)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9-12 10:22
中, 무역협상 앞두고 '유화의 손짓'…수입확대·관세 면제
미·중 무역협상에 '청신호'가 켜졌다. 한 치의 양보도 없이 추가 관세를 주고받으며 난타전을 벌였던 미국과 중국이 내달 무역 협상 재개를 앞두고 사이좋게 관세 유예 및 연기 조치를 주고받으며 유화적 제스처를 보이고 있다. 

11일(현지시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중국 측의 요청으로 10월 1일 예정된 대중 추가 관세 인상을 오는 10월 15일로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 연기가 류허 중국 부총리의 요청과 중국이 건국 70주년을 맞았다는 점을 감안해 내려진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오는 10월1일부터 2500억 달러(약 298조6250억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서도 30%의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었다. 미국은 현재 이미 25%의 관세를 물리고 있다.
 

[사진= 트럼프 트위터 캡처]

미국의 이같은 조치는 중국이 16가지 품목을 대미 추가관세 부과 대상에서 면제하기로 발표한 후 나온 것이다. 

11일 중국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는 사료용 유청, 농약, 윤활유 등을 지난해 7월 부과한 25%의 추가관세(1차)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관세 면제는 오는 17일부터 내년 9월 16일까지 시행된다. 

또 이에 앞서 중국은 미국의 관세 부과 연기와 화웨이에 대한 부품 공급 금지 조치를 완화하는 조건으로 미국의 농산물을 더 많이 사겠다고 제안할 가능성도 제기됐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의 관세 면제 결정과 관련해 "큰 조치"라고 두 팔 벌려 환영했다. 

류 부총리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내달 초 미국 워싱턴에서 만나 무역협상을 재개할 예정이다. 양측은 고위급 협상의 실질적인 진전을 위해 이달 중순 차관급 실무회담도 열기로 했다. 다만 구체적인 날짜는 공개되지 않은 상황이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USTR 대표와 류허 중국 부총리.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