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도 택배도' 태풍 파사이에 고립된 일본

문은주 기자입력 : 2019-09-10 16:13
9일 오후 현재 나리타공항에 1만7000명 고립 60만 가구 정전...편의점 휴업·휴교 조치 확대
제15호 태풍 '파사이'가 일본 수도권을 강타하면서 공항 같은 대중시설 곳곳이 고립되고 수만가구가 정전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고립'이라는 표현과 가장 가까운 곳은 일본 나리타 공항이다. NHK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10일 오후 기준 공항에 발길이 묶인 사람은 1만7000여명에 이른다. 태풍의 영향으로 버스와 열차 등 공항과 연결되는 일본 내 대중교통의 운행이 끊긴 탓이다.

나리타 공항은 일본 수도 도쿄의 관문이다. 보통은 도쿄 시내까지 셔틀버스가 운행되지만 태풍 파사이의 영향으로 버스 운행이 차단되면서 승객들의 발이 묶였다. 공항 측은 공항 이용자들에게 식음료와 침낭 등을 배포했지만 불편을 해소하지는 못하고 있다. 

정부 책임론도 확산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작년부터 이른바 '계획 운행 중단' 제도를 실시하고 있다. 태풍이나 폭우 등 자연재해가 예상될 때 운행 중단 계획을 미리 발표한다는 건데, 정보 갱신 주기가 일정하지 않아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내년 도쿄올림픽 개최를 앞둔 만큼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수도 도쿄 인근 지바 현에서는 많은 주민들이 대피소에 고립된 채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특히 정전 피해가 극심하다. 피해 가구만 64만 가구가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에어컨과 냉장고를 사용할 수 없게 되면서 잠정 휴업에 돌입한 편의점도 늘고 있다. 휴대전화 등 통신이 두절된 지역도 적지 않다. 휴교령도 확대되고 있다. 

택배 배송도 골칫거리다. 정전으로 인해 지바 현 내 대부분 지역에서 냉장 및 냉동화물 배송이 제한되고 있다. 이미 배송을 준비중인 제품에 한해 배송한다는 입장이지만 지연 배송될 가능성이 높다. 당분간 추가 접수는 받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세코 히로시케 일본 경제산업상은 "열흘 안에 최소 33만 가구의 정전 문제가 해소될 것"이라며 "다만 전신주 파손 등의 영향으로 나머지 수십만 가구에 대해서는 복구에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발표했다. 

지난 5일 태평양에서 발생한 파사이는 라오스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여자 이름 중 하나다. 초속 50m에 육박하는 강풍을 동반한 제15호 태풍 파사이는 9일 일본 중부를 강타해 피해를 입혔다. 10일 현재 최소 3명이 사망하고 61명 이상이 부상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9일 제 15호 태풍 '파사이'의 영향으로 일본 내 전철과 열차 운행이 중단되면서 발이 묶인 승객들이 일본 도쿄 나리타 공항에서 대기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