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소원' 리메이크작 '작은 소망', 12일 중국 개봉…왕대륙 주연

최송희 기자입력 : 2019-09-10 14:49
영화 '위대한 소원'의 중국 리메이크작 '작은 소망'이 현지 개봉한다.

한국영화 '위대한 소원'의 중국 리메이크작 '작은 소망'이 중추절 연휴를 앞둔 9월 12일 중국 현지에서 개봉을 확정하며 명실상부 흥행 기대작으로 떠올랐다.

[사진=NEW 제공]


중국영화 '작은 소망'은 '나의 소녀시대', '장난스런 키스' 등을 통해 아시아의 스타로 발돋움한 왕대륙이 일찌감치 출연을 결정, 영화 팬들의 기대를 모아왔다.

원작영화에서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선보였던 류덕환, 김동영, 안재홍의 캐릭터를 왕대륙, 팽욱창, 위대훈이 이어갈 예정. 떼려야 뗄 수 없는 개성만점 절친 케미스트리를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역대 중국 박스오피스 15위를 기록한 흥행작 '전임3: 재견전임'의 감독이자 중국 대표 코미디 감독으로 손꼽히는 ‘전우생’이 총괄 투자•제작을 맡아 작품 완성도를 높여 성수기 시즌 흥행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이에 앞서 지난 8일 베이징에서 '작은 소망'의 개봉을 알리는 프리미어가 성황리에 개최되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행사에는 ‘왕대륙’을 포함해 ‘팽욱창’, ‘위대훈’ 등 3명의 주인공과 ‘전우생’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왕대륙은 “배우들의 마법 같은 케미스트리가 빛나는 전에 볼 수 없던 청춘 영화”라며 예비 관객들의 폭발적인 관심에 진심어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전우생’ 감독 역시 “카메라 렌즈를 뛰어 넘는 젊음이 살아 숨쉬는 영화”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원작 '위대한 소원'을 연출한 남대중 감독과 제작사 브레인샤워 장성욱 대표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남대중 감독은 “대륙을 대표하는 청춘스타들의 케미스트리가 더해져 '작은 소망'만의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콘텐츠판다는 '작은 소망'의 국내 판권까지 담당해 추후 한국 관객들에게도 영화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 영화의 중국 리메이크작이 다시 국내 개봉으로까지 이어지는 이번 사례는 한국 영화 판권 세일즈의 또 다른 가능성을 제시하며 콘텐츠 IP(지적재산권)의 선순환 구조를 확립시키는 좋은 선례로 거듭날 전망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