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주최측 "31일 시위 취소...참가자 안전 위함"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8-30 14:51
정부 집회 및 행진 불허에 ‘안전’ 이유로 집회 취소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의 주최측인 재야단체 민간인권전선이 31일로 예고한 대규모 집회를 취소했다.

30일 홍콩명보에 따르면 이날 민간인권전선은 “시위 참가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여기고 있다”며 시위 취소 의사를 밝혔다.

당초 민간인권전선은 31일 오후 홍콩 도심인 센트럴 차터가든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바 있다. 특히 이날은 지난 2014년 8월 31일 중국이 홍콩 행정장관 간접선거제를 결정한지 5년째 되는 날로, 시위대와 경찰간의 큰 충돌이 예상돼 왔다.

민간인권전선이 31일 시위를 취소한 것은 홍콩 '우산 혁명'의 주역이자 송환법 반대 시위를 이끌어온 조슈아 웡(黃之鋒) 데모시스토(香港衆志)당 비서장 등이 이날 경찰에 전격 체포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민간인권전선은 지난 6월 9일 홍콩 시민 100만 명이 모인 송환법 반대 집회, 같은 달 16일 200만 명이 모인 도심 시위, 이달 18일 170만 명이 참여한 빅토리아 공원 집회 등 대규모 시위를 주도한 단체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이 18일 빅토리아 공원 집회에 운집해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