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디생명과학, 기술평가 통과....코스닥 상장 ‘파란불’

송종호 기자입력 : 2019-08-30 08:24
AI·빅데이터 등 신약개발 프로세스에 접목

[와이디생명과학]

 
신약개발 전문기업 와이디생명과학이 세 번째 도전 끝에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평가를 통과했다.

와이디생명과학은 지난 28일 기술평가 전문기관 2곳으로부터 각각 A, BBB 등급을 받아 심사를 통과했다고 30일 밝혔다.

기술특례로 코스닥 시장에 상장하려면 거래소가 지정한 전문평가기관중 두 곳에 의뢰하여 전문가에 의한 평가를 받고, 모두에게서 BBB 등급 이상을, 적어도 한곳에서는 A 등급 이상을 받아야 한다.

와이디생명과학은 자사에 대해 금융투자협회가 운영하는 장외주식시장 K-OTC 등록기업으로 시가총액3000억 수준의 신약개발연구기업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안과질환인 당뇨병성황반부종(DME) 치료제가 경구용으로 USFDA 및 국내에서 임상2상을 동시에 진행 중으로 연내 완료가 예상되고 있다.

당뇨병성망막증(DR)은 지난해 8월 임상2상시험을 위한 IND 승인완료, 노인성황반변성(AMD)는 USFDA 및 유럽에서 IND 승인을 동시 진행하고 있다.

또 항암유전자치료제에 대한 원천기술을 확보하여 전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와이디생명과학은 안정적이며 장기적인 파이프라인 확보를 위해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기술을 신약개발 프로세스에 접목했다.

이를 통해 신약후보물질 발굴부터 임상시험에 이르기까지 전주기를 아우르는 인공지능(AI) 신약개발 플랫폼 버전 1.0 개발이 완료돼 원천기술 4건의 특허출원도 진행하고 있다.

와이디생명과학 측은 “신약개발 기업으로는 이례적으로 현재 자사매출 연 70억원, 자회사 포함 300억원의 안정적인 매출을 통한 수익성과 신약개발을 통한 성장성을 동시에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상장주간사인 NH투자증권 및 삼성증권과 협의해 코스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청구, 빠른 시일내 상장까지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