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韓 향해 "국가 간 약속 지켜라"...외교부 "日이야말로 경제보복 철회해야"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8-27 17:04
외교부 "일본이야말로 WTO 위배·G20 선언문 배치되는 경제보복 지속"

외교부가 27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국에 "국가 간 약속을 지키라"고 촉구한 데 대해 "그런 주장은 결코 수용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이야말로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에 위배되고 자국이 또 의장국을 하면서 채택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선언문에도 정면으로 배치되는 일방적인 경제보복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이처럼 지적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26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폐막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한·일 관계 약화와 관련한 취재원의 물음에 "나는 (한국에) 국가 간 약속을 지킬 것을 촉구하고 싶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김 대변인은 "우리는 일본이 이와 같은 부당한 경제보복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역설했다.

김 대변인은 또한 일본이 한국을 수출 절차 간소화 혜택 대상인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전략물자 수출심사 우대국)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을 오는 28일부터 시행하는 데 대해 "정부는 외교 채널을 통해서 일측 수출규제 조치는 부당하고, 조속한 철회 그리고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촉구해 왔다"며 "앞으로도 그렇게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 4월 23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