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조국 청문회에 "한국당, 윤석열 때처럼 헛발질 안돼"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8-19 17:49
"블러핑 청문회 귀결...어리석은 짓 하지 말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와 관련, "(한국당은) 윤석열 청문회처럼 헛발질하지 말고 주광덕 의원처럼 팩트로 공격하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방송에 미리 나와 괜히 기대만 잔뜩 부풀려 놓고 블러핑 청문회로 귀결되는 어리석은 짓은 하지 말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주 의원은 조 후보자 동생이 부친의 웅동학원에 대해 채권양도 소송을 벌인 사실을 공개하면서 채권양도 계약서의 위조 의혹을 제기하고 조 후보자 동생 등 3명을 이날 형법상 사기죄로 고발했다.

홍 전 대표는 "드루킹 특검 이후 야당의 원내 전략은 성공해 본 일 없이 끌려만 다니고 무기력했다"며 "주 의원처럼 준비하면 여론이 움직인다. 오랜만에 보는 주 의원의 신선한 투혼"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홍 전 대표는 한국당 지도부가 오는 24일 다시 장외집회를 재개하는 것과 관련해 "이번 장외투쟁은 (집회장에 당원 등을) 동원하지 말고, 레드카펫도 깔지 말고 국민과 함께 하는 서민투쟁을 하십시오"라고 당부했다.

한편, 장외투쟁 재개에 대한 당내 우려도 계속됐다.

김영우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한국당이 보수의 개혁적인 모습을 기대하는 국민들의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광화문 집회를 해도, 국회 앞 집회를 해도 여전히 당원과 일부 태극기 집회 참가자뿐, 청년과 여성층은 찾아보기 힘들다. 지금 이대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홍준표 고향서 현 정부 향해 '쪼다' 비판 (창녕=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14일 오후 경남 창녕군 창녕함안보 길곡 주차장에서 열린 '창녕함안보, 합천창녕보 해체저지 범국민투쟁대회'에 참석해 특별 격려사하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