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션운영 강릉 실종 모자’ 60대 어머니 숨진채 발견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8-16 10:43
투숙객용 계곡평상 정리하러 나갔다 연락두절…아들 수색 중
폭우가 쏟아진 지난 15일 함께 강원도 강릉에서 실종됐던 60대 어머니와 30대 아들 가운데 어머니가 숨진 채 발견됐다.

16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36분께 강릉시 왕산면 왕산리에 있는 계곡에서 조모씨(61·여)가 숨져 있는 것을 수색 중이던 마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조씨는 전날 오후 2시 30분께 함께 펜션을 운영하는 아들(37)과 함께 펜션 인근 계곡에 설치한 평상을 치우려고 집을 나갔다.

조씨는 집을 나가기 전 딸과 통화를 한 뒤 휴대전화를 집에 둔 상태였다. 이후 저녁 늦게까지 연락이 없자 다른 지역에 살고 있는 딸이 그날 오후 8시 54분께 경찰에 실종 신고했다.

숨진 조씨가 발견된 곳은 실종 지점에서 2㎞ 하류로 알려졌다.

경찰은 “모자가 펜션 인근 계곡에 설치한 투숙객용 평상을 계곡물이 불어나기 전에 옮기려다 급류에 휩쓸린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당시 강릉에는  200㎜ 가까운 집중호우가 쏟아졌다.

경찰과 소방은 밤샘 수색에 이어 인력 330여명과 드론, 구조견을 동원해 아들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린 15일 오후 강원 강릉시 남대천 수위가 급격히 상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