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감찬함' 아덴만으로 출항... 첫 여군 항공대장 눈길

김정래 기자입력 : 2019-08-13 14:21
청해부대 30진 '강감찬함'(DDH-979·4400t급)이 파병 환송행사를 받으며 13일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부산작전기지에서 아덴만 해역으로 출항했다.

강감찬함은 지난 4진(2010년)과 11진(2012년), 15진(2014년)에 이어 4번째 파병 임무에 투입되며, 11진 때에는 제미니호 피랍선원 구출·호송작전을 완수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해군에 따르면 청해부대 30진 검문검색대 고속단정(RIB) 정장 조규명(51) 원사와 김재현(47) 원사, 항공대 기관정비사 강용운(40) 상사 등은 이번이 네 번째 파병이다.

특히 청해부대 파병 최초로 여군인 양기진 소령이 항공대장을 맡아 눈길을 끌었다. 양 소령은 해상작전헬기 조종사로 현재 1580시간의 비행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청해부대 30진 최초 여군 항공대장인 양기진 소령 [사진=연합뉴스]


청해부대는 2009년 3월 3일 아덴만 해역에서 우리 선박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창설됐으며, 지난 10년 동안 아덴만 해역에서 선박 호송·안전항해를 지원한 선박은 2만2400여 척에 달하며, 해적 퇴치는 총 21차례에 이른다. 청해부대의 항해거리는 127만3000해리(NM)에 이르며, 그동안 파병에 참가한 장병 수는 9000여 명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