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 ​'부패 온상' 바티칸은행 개혁안 승인

김태언 기자입력 : 2019-08-13 09:24
29년만에 대대적 법령 개정…회계감사직 외부에 개방 "교황청 정책 국제표준에 부합하기 위한 중요한 단계"

프란치스코 교황[사진=EPA·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바티칸은행 개혁안을 승인했다고 가톨릭헤럴드 등 현지매체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티칸 은행의 규정이 바뀌는 것은 1990년 이래 29년 만이다.

그간 바티칸 은행은 돈세탁, 탈세, 횡령 등 각종 부패 의혹에 휩싸여 부패의 온상으로 지목됐다.

이번 개혁안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회계 감사직을 외부인에 개방한다는 것이다. 역사적으로 바티칸 교황청 내부에서 줄곧 맡아온 은행의 회계감사 업무를 내려놓는 것은 큰 변화로 평가된다.

이에 따라 새로운 규정의 외부감사인은 특별 보고서를 통해 재무제표에 대한 의견을 표명하고 모든 장부와 회계 문서를 검토할 수 있다. 또 감사인은 감사 활동에 유용한 정보를 은행에 요청할 수 있다.

반면 내부감사인은 없앴다. 이전까지는 내부감사인은 3년마다 임명되고 무기한 연임이 가능했다.

아울러 종교위원회(Institute of Religion)의 업무를 감독하는 감독관(Super Board of Superintendence) 및 추기경위원회 (Cardinals of Cardinals)에 대한 새로운 규범도 포함됐다.

두 위원회는 모두 임기 5년이며 한 번만 연임이 가능하다. 이전에는 추기경위원회의 회원은 무기한 연임이 가능했다. 이사회의 회원 수는 5명에서 7명으로 늘어났다.

교황청 측 관계자는 “새로운 법령은 관리책임, 통제 및 감독을 보장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이사회 구성원이 주제에 따라 자문위원회로 나뉘어 책임을 이행하기가 더 쉬워졌다. 이는 교황청의 법령이 국제표준에 부합하는 중요한 단계를 나타낸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