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파 귀환 우려에 아르헨 주식·통화 ‘대폭락’…메르발지수 38%↓, 페소화 19%↓

김태언 기자입력 : 2019-08-13 07:33
대선 예비선거서 좌파 후보 완승...포퓰리즘 귀환 우려에 시장 패닉 달러 기준 주가 48% 폭락..."세계 증시 70년 역사상 두 번째 낙폭"

예비선거 결과를 전하는 아르헨티나 일간지[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아르헨티나 예비 대통령 선거에서 복지정책 확대를 주장하는 좌파 후보가 친(親)시장주의 성향인 마우리시오 마크리 대통령을 크게 이기자 이 나라 금융시장이 패닉에 빠졌다.

12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증시 메르발지수는 개장 직후 10% 이상 떨어진 후 점차 낙폭을 키워 지난주 종가 대비 무려 37.9% 폭락한 2만7530.80에 장을 마쳤다.

블룸버그는 달러 기준으로 치면 주가가 48% 하락한 것이라며, 지난 70년간 전 세계 94개 증시 중 역대 두 번째로 큰 낙폭이라고 전했다.

아르헨티나 페소화 가치도 하루 만에 18.8% 추락해 달러당 57.30페소로 마감됐다.

이날 페소화 가치는 개장 초반 30%까지 급락해 역대 최저 수준에 이르렀다가 중앙은행이 1억500만 달러 규모의 보유 달러화를 매각하면서 낙폭을 줄였다.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이 환율 방어를 위해 달러를 매각한 것은 지난 4월 이후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아르헨티나에서 치러진 대선 예비선거에서 중도좌파 후보 알베르토 페르난데스는 47.7%를 득표해 마크리 대통령(32.1%)을 15%포인트 이상의 격차로 따돌렸다. 

오차범위 내 박빙 내지 최대 8%포인트 격차 정도로 나왔던 투표 전 여론조사와는 사뭇 다른 결과다.

페르난데스는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을 러닝메이트로 세웠다.

마크리 대통령의 예상 밖 완패에 시장은 큰 충격을 받았다.

뱅크오브아메리카 메릴린치는 보고서에서 이번 선거 결과가 "약세장 시나리오보다도 훨씬 더 극단적"이라며 "향후 몇 주간 아르헨티나 페소 가치 하락 압력이 상당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컨설팅업체 캐피털이코노믹스는 이번 예비선거 결과가 "투자자들이 두려워하는 좌파 포퓰리즘의 귀환을 위한 길을 닦은 것"이라고 표현하며 "아르헨티나 주식과 채권, 환율이 당분간 심한 압박을 받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에드워드 글로섭 캐피털이코노믹스 연구원은 페소화 가치가 달러당 70페소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