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스쿨 베트남어, 원어민 강사의 발음 강의 신규 론칭

현상철 기자입력 : 2019-08-07 15:56
시원스쿨이 9년 간의 강의 경험으로 다져진 베트남 원어민 강사의 베트남어 발음 강의를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베트남은 나라가 과거에 비해서 많이 친숙해졌고 여행지로도 각광을 받고 있다. 하지만 베트남어는 여전히 생소하고 6개의 성조가 존재하는 만큼 까다로운 언어이기 때문에 막상 현지에서는 원어민의 발음을 알아듣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사진 = 시원스쿨]


시원스쿨 베트남어 관계자는 “같은 글자라도 성조에 따라 그 의미가 천차만별로 바뀌고, 학습 시 실제로는 활용되지 않는 표현을 배우는 경우가 많아 현지에서 사용되는 올바른 발음과 표현을 익히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시원스쿨 베트남어는 원어민 강사의 강의를 통해 발음할 때 어떤 부분을 신경 써서 발음해야 하는지와 발음할 때의 입 모양, 소리를 낼 때의 혀의 위치 등에 집중적으로 다루고 있다.

또한 원어민 강사의 발음, 성조, 말하는 속도를 익혀 현지에서 바로 통하는 발음을 연습할 수 있다. 베트남 원어민과의 간접 대화 체험 트레이닝으로 실제 현지인과의 베트남어 회화 상황에 적응하는 연습도 할 수 있다.

시원스쿨 베트남어 관계자는 “베트남 북부 지역과 남부 지역의 발음 차이, 어휘의 언어적 차이에 대한 내용까지 다루고 있어 학습자들이 폭넓게 학습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학습 성취도의 극대화를 위해 원어민의 발음과 성조 등을 반복 학습할 수 있는 MP3 음원을 특별 제공하고 있으며 현재 전 강좌 대상으로 수강 시 참고할 수 있는 강의 노트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