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NO JAPAN 저희도 동참하겠습니다’…국민들과 함께 日 불매운동에 나선 지자체

주은정 PD입력 : 2019-08-02 17:12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공무원들의 일본 방문 중단·일본제품 불매’ 서울시의회 ‘일본 전범기업 제품 금지’ 조례 추진, 부산시 ‘일본과의 교류 사업 중단’ 등 다양한 방법으로 동참
일본 정부는 오늘(2일)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 리스트) 명단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지난달 1일 고순도불화수소(에칭가스) 등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3개 품목의 수출규제를 시작한 지 약 한 달 만의 일이다.

그동안 한국의 소비자들은 일본의 수출규제 및 경제보복 조치에 반발하며 자발적으로 ‘일본 상품 불매운동’을 펼쳐왔다.

국민들의 전폭적인 참여로 시작된 ‘노 재팬(No Japan)’ 운동의 열기는 전국 지방자치단체에까지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사진=아주경제 영상팀 제작]

전국의 지자체들은 소속 지방공무원의 일본 연수 금지에 나서는가 하면, 아예 자체 발주하는 각종 구매 물품에서 일본산을 배제하겠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심지어 서울시의회의 경우, ‘일본 전범기업 제품 금지’ 조례까지 추진하고 있다.

이외에도 우리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어떤 행동을 하고 있는지 ‘스폿라이트’에서 구체적으로 알아봤다. 영상을 통해 확인하자.

기획·구성·편집 주은정PD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