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8K 콘텐츠 제작 나선다···손흥민·호날두 경기 촬영

김지윤 기자입력 : 2019-07-24 11:00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 축구 경기 8K 카메라 6대로 촬영 "지속적인 8K 콘텐츠 제작으로 8K 시장 확대에 기여"
8K TV 업계를 주도하고 있는 삼성전자가 직접 8K 콘텐츠 제작에 나섰다. 아직까지 전 세계에서 8K 방송 송출 국가가 없을뿐더러 8K 콘텐츠도 부재한 상황에서 자체 콘텐츠로 8K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 2019(ICC 2019)'에 참가하는 세계 명문 축구 구단들의 경기를 8K 카메라로 촬영해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전달한다고 24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8K 카메라 여섯대를 동원해 지난 20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인터 밀란의 경기, 21일 열린 토트넘 홋스퍼와 유벤투스의 경기를 촬영했다.

이 두 경기에는 손흥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데 헤아, 폴 포그바 등 축구 스타 선수들이 대거 참가했다. 영상에는 선수들의 역동적인 경기 모습, 관중들의 열광적인 응원과 미세한 표정 변화까지 다양한 장면이 8K 화질로 담겼다.

또 공간과 장면에 맞게 사운드를 자동으로 최적화해주는 '인공지능(AI) 사운드' 기능을 통해 현장에서 직접 관람하는 듯한 체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삼성전자가 제작한 8K 영상은 삼성전자 공식 소셜미디어 채널은 물론 전 세계 주요 전자 매장에서 삼성 퀀텀닷(QLED) 8K를 통해 9월부터 체험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에 촬영한 축구 영상 외에도 소비자들의 관심을 반영한 다양한 8K 콘텐츠를 제작해 8K TV 사용자들에게 더 풍부한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지송하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이번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 영상은 소비자들에게 8K 화질에 대한 우수성을 충분히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지속해서 8K 콘텐츠를 제작해 8K TV 시장 확대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1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 토트넘 홋스퍼와 유벤투스의 경기를 8K 카메라로 촬영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