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日외무·방위성·안보국장 연쇄 회담

김태언 기자입력 : 2019-07-22 20:29
호르무즈 호위연합체, 한일갈등 등 현안 논의한 듯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사진=AP·연합뉴스]

한국 방문에 앞서 일본을 방문한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이 22일 일본정부 고위 인사들과 잇따라 만남을 가졌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이날 외무성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성 대신과 이와야 다케시 방위성 대신 등을 연이어 만났다.

볼턴 보좌관은 일본 외무성과의 회담 후 기자들에게 "매우 생산적인 논의를 했다"고 말했다. 또 이란 문제를 놓고 협의했는지 묻는 말에는 "국가안보에 관한 모든 문제를 얘기했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미국이 호르무즈해협의 항행 안전을 확보한다는 명분으로 결성을 추진 중인 호위연합체에 일본이 참여하는 문제와 징용 배상 등으로 대립하는 한일 관계를 놓고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앞서 호르무즈해협 호위연합체 구상에 대해 아베 신조 총리는 미국과 이란 간의 긴장 완화를 위해 일본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과 만남을 가진 뒤 볼턴 보좌관은 "폭넓은 의제에 대해 건설적 논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볼턴 보좌관은 도쿄(東京)에 있는 총리관저에서는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국가안보국장과도 회담했다.

볼턴 보좌관은 23일 한국으로 건너가 정경두 국방장관 등 한국 외교안보라인 고위인사들을 만난다.

한국 국방부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볼턴 보좌관의 면담 때 내달 만료돼 연장 여부가 쟁점으로 떠오른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관련 입장 등을 설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