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은행권 최초로 빅데이터 분석·활용 위한 플랫폼 구축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7-22 09:58

KEB하나은행은 은행 내·외부의 유용한 데이터를 편리하게 분석하고 활용할 수 있는 통합 인프라 '하나 빅데이터 플랫폼'을 은행권 최초로 구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로써 디지털 시대의 급변하는 금융 손님 트렌드에 맞춰 빅데이터에 기반한 효율적인 비즈니스 전략을 수립할 수 있게 됐다.

하나 빅데이터 플랫폼은 은행 내부의 정형, 비정형 데이터는 물론 공공 데이터, SNS 데이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각종 데이터를 수집하고 적재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기존의 관계형데이터베이스(RDBMS)에서는 불가능했던 방대한 양의 데이터에 대한 장기간의 수집과 보관이 가능해졌다.

샌드박스(보호된 영역 안에서만 프로그램 작동이 가능한 보안 소프트웨어) 기반의 분석 환경이 구축돼 기존 데이터 운영시스템의 고질적인 문제였던 과부하나 데이터의 삭제 및 왜곡 위험성을 사전에 차단했다.

데이터 분석가들을 위한 독립된 분석공간 및 분석도구를 제공한다는 점도 차별적 강점이다.

고급 데이터 분석가들을 위한 최적화된 데이터 분석환경 제공은 물론, 일반 직원들을 비롯한 초급 분석가들에게도 빅데이터 분석의 진입장벽을 최소화함으로써 빅데이터 분석의 저변이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은행 측은 기대하고 있다.

권길주 KEB하나은행 이노베이션 & ICT 그룹 부행장은 "하나 빅데이터 플랫폼의 성공적인 구축으로 '손님 중심 데이터 기반 정보회사'라는 하나금융그룹의 디지털 전환 비전에 한 발 더 다가서게 됐다"며 "하나 빅데이터 플랫폼의 신속한 고도화와 자체 데이터 분석가 양성을 통해 빅데이터 활용과 데이터 협업 시너지 제고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KEB하나은행 을지로 본점에서 지난 19일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종료보고식 행사 후 권길주 KEB하나은행 이노베이션 & ICT 그룹 부행장(사진 왼쪽 세번째)이 박근영 KEB하나은행 하나은행 이노베이션 & ICT그룹 전무(왼쪽 첫번째), 박제두 SK C&C 본부장(왼쪽 두번째), 김화중 SK C&C 그룹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